9월 도내 부동산 경매 시장 위축… 총 1973건 진행 전달比 16% 줄어
상태바
9월 도내 부동산 경매 시장 위축… 총 1973건 진행 전달比 16% 줄어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10.09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경기도내 경매 진행 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조사한 ‘2019년 9월 경기지역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도내 경매 진행 건수는 1천973건으로, 8월(2천370건)보다 16.75%(397건) 감소했다.

낙찰 건수도 전달보다 15.5% 줄어든 702건이었다. 이 기간 낙찰률은 1.4%p 올랐고, 낙찰가율도 3.5%p 오른 77.1%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5.1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거시설과 토지는 전월 대비 큰 변화가 없는 데 반해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은 전달보다 14.7%p 오른 79.5%를 기록하며 울산과 대구에 이어 전국 최상위권에 올랐다.

안산시 단원구 목내동 한 공장이 감정가(120억9천만 원)의 70% 수준인 85억2천만 원에 낙찰되면서 도내 최고 낙찰가 물건에 올랐다.

도내 최다 응찰자 물건은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 17층 아파트였다. 모두 41명이 응찰, 감정가(3억4천600만 원)보다 23% 많은 4억2천600만 원을 써 낸 응찰자를 새 주인으로 맞게 됐다.

김재학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