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시간 단축, 보완 입법 시급" 확대 시행 따른 대책 주문한 文
상태바
"노동시간 단축, 보완 입법 시급" 확대 시행 따른 대책 주문한 文
"당정협의·국회 설득 속도 내주길" 日 수출규제 100일 ‘극일’ 재강조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0.0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부터 확대 시행 예정인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 "기업들의 대비를 위해 탄력근로제 등 보완 입법의 국회 통과가 시급하다"며 "당정 협의와 대국회 설득 등을 통해 조속한 입법을 위해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노동시간 단축에 대해서도 3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비교적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도 50인 이상 기업으로 확대 시행되는 것에 대해서는 경제계의 우려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만에 하나 입법이 안 될 경우도 생각해두지 않으면 안 된다"며 "정부가 시행한 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국회의 입법 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대책들을 미리 모색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규제 혁신에도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며 "데이터 3법 등 핵심 법안의 입법이 지연되는 상황이 안타깝지만 법률 통과 전이라도 하위법령 우선 정비, 적극적 유권해석과 지침 개정 등을 통해 실질적 효과를 창출하는 방안을 강구해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한 민관 합동 대응을 적절히 해왔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를 계기로 경제 자립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특히 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며칠 후면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 100일이 넘어간다"며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이 신속히 국회를 통과하도록 국회와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에 대한 재정·세제·금융 지원에도 전방위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기업의 신속하고 전방위적인 대응, 국민 호응까지 한데 모여서 지금까지는 대체로 잘 대처해 왔고 수입선 다변화와 기술 자립,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등 여러 면에서 의미 있는 성과도 만들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도전의 기회로 만들어 우리 산업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전환점이 된다면 우리 경제의 체질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더욱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사흘 뒤면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가 본격 가동된다"며 "정부 정책과 산업 현장을 연결하는 데 힘을 모으는 컨트롤 타워로서 핵심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한 "세계 무역 갈등 심화와 세계 경기 하강이 우리 경제에 어려움을 주는 상황이 지속하고 있다"며 "그런 가운데 정부는 경제의 역동성을 높이는데 특별히 역점을 두고 신성장 동력 창출과 경제 활력 제고에 매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역동적인 경제로 가려면 무엇보다 민간의 활력이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