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이춘재 범행 더 많을 것"… 수원·청주권 미제사건 분석
상태바
경기남부청 "이춘재 범행 더 많을 것"… 수원·청주권 미제사건 분석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0.09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가 살인 14건과 강간·강간미수 성범죄 30여 건을 저질렀다고 자백했지만 경찰은 이 씨의 범행이 이보다 많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전날까지 모두 13차례에 걸쳐 이 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자백한 이 씨는 이후 조사에서 심경의 변화를 일으키기도 해 조사는 다소 더디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가 자백하며 밝힌 것보다 더 많은 살인과 성범죄를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당시 미제사건들을 모두 살펴보고 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수원권·청주권의 미제 살인사건을 모두 보고 있다"며 "용의자가 진술하지 않은 범죄가 있을 수 있고, 반대로 진술한 범죄가 이 씨의 소행이 아닐 수도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 씨가 8차 사건마저 자신이 저질렀다고 주장함에 따라 최근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무기징역을 확정받고 20년을 복역하다가 감형받아 2009년 출소한 윤모(당시 22세)씨를 최근 만나 조사했다. 윤 씨는 이 자리에서 "내가 하지 않았다. 억울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4·5·7·9차 사건 외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3차 사건 증거물에 대한 DNA 분석을 의뢰하고 연일 이 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박종대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