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학교비정규직 17~18일 총파업 예고
상태바
경기·인천 학교비정규직 17~18일 총파업 예고
연대회의 "13일까지는 교섭돼야"
  • 전승표 기자
  • 승인 2019.10.09
  • 1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8일 오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본관 앞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br /><br />
경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8일 오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본관 앞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br /><br />

경인지역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지난 7월 3일간의 총파업에도 불구, 여전히 교육청과 교육부가 불성실한 태도로 ‘임금 집단교섭’을 벌이고 있다며 오는 17∼18일 2차 총파업 실시를 예고했다.

경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8일 경기도교육청과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과 여당 및 교육감은 선거 전 약속한 공정임금제 및 차별 해소는 물론 7월 총파업 이후 성실교섭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다"며 "13일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또다시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13일까지 교섭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17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 단위 총파업결의대회 참여에 이어 18일 경기도교육청 및 인천시교육청에서 지역 단위 총파업대회를 펼칠 계획이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8일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공정임금제 약속이행과 교육감 직접교섭을 촉구하며 총파업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홍봄 기자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8일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공정임금제 약속이행과 교육감 직접교섭을 촉구하며 총파업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홍봄 기자

연대회의는 "지난 총파업 당시 교육당국은 성실한 교섭을 통해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의 처우 개선과 임금체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난 3개월간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한 어떠한 대안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대회의는 최대한 신속한 교섭 타결을 위해 차별 해소에 꼭 필요한 각종 수당 개선요구안과 기본급 인상률을 일부 양보했지만, 교육당국은 9월 말까지 교섭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뿐"이라며 "특히 비정규직 근속의 가치를 존중하기는커녕 근속수당과 관련해 근속 1년에 고작 ‘500원 인상안’을 제시하며 우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기본급 인상률도 노조 측이 5.45%를 제시한 것에 비해 사측은 1.8% 인상안을 고수하고 있어 노사 간 입장차가 크다.

연대회의는 "월급을 수십만 원씩 올려 달라는 것도,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을 달라는 것도 아니다"라며 "교육 현장의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낮은 처우를 받고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가치를 존중해 주고, 최소한 저임금과 심각한 임금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보여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감은 책임지고 직접교섭에 참여해 공정임금제 실시 약속을 지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역민주... 2019-10-09 22:04:22
무능한 교육당국 이번에도 끌려가나 보자~매번 처우 소급 그만~
학교현장 면밀히 검토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