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수소발전소’ 벼랑 끝 대립
상태바
인천 동구 ‘수소발전소’ 벼랑 끝 대립
건립 반대 비대위, 기자회견 열고 허위사실 유포 등 법적 대응 예고
시행사 "사업 방해 의도 고발 조치" 청탁 의혹·향응 주장 등 갈등 심화
  • 김유리 기자
  • 승인 2019.10.09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회견을 열고 인천연료전지㈜에 사업 철회와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인천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공사 강행을 앞두고 업체와 주민 간 고소·고발 등 법정 다툼으로 이어지는 극한 대립이 우려되고 있다.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인천연료전지㈜가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등 비도덕적인 행태가 도를 넘어섰다"며 "인천연료전지의 행태를 모두 폭로하고 법적 대응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대위 측은 "연료전지의 한 직원이 비대위 공동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A국회의원이 인천연료전지 사장에게 취업 청탁을 했고, 발전소도 반대하는 척만 하고 있어 비대위 혼자 반대해 봐야 소용없다’는 말을 했다"고 폭로했다.

A의원은 청탁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비대위도 업체 측이 공사 강행을 위해 의도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기자회견 후 인천지검에 업체 측의 A국회의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를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주민들에게 견학을 빙자한 향응을 제공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업체가 발전소 견학을 추진하면서 식비를 1인당 3만 원으로 책정해 제공했고, 참가 주민들에게 이어폰 등 2만7천 원 상당의 기념품도 나눠 줬다고 지적했다.

반면 인천연료전지 측은 직원의 발언은 회사 입장과 무관한 개인적 발언이며, 내규에 의해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사적인 자리에서 오간 대화를 연료전지와 연관지어 명예훼손과 손실을 입혔다며 비대위를 고발 조치하겠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인천연료전지의 허위 사실 유포와 향응 제공 등의 행태가 자행되는 상황에 우리는 분노를 넘어서 자괴감마저 드는 상황"이라며 "인천연료전지는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사업 추진을 전면 철회하고 동구 주민들에게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인천연료전지 측 관계자는 "A의원이 취업을 청탁했다는 말은 사측이 언급한 적도 없고, 견학에서 식사와 홍보품을 제공하는 것에는 문제가 없다"며 "비대위는 사석에서 나눈 얘기를 법인과 연관시켜 사업을 방해하려는 의도를 드러내고 있어 엄중하게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