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4년간 한미연합훈련에 102억 사용 미군은 수당·숙식비 합쳐 2~3배 추산
상태바
軍, 4년간 한미연합훈련에 102억 사용 미군은 수당·숙식비 합쳐 2~3배 추산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0.1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4년간 실시된 한미연합훈련 때 한국군이 쓴 비용이 102억 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방부와 합참이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2016년 이후 한미군사훈련 현황’ 국감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3월의 ‘19-1 동맹연습’까지 한국군의 소요 비용은 102억2천만 원이었다.

이 비용은 훈련에 동원된 군인과 군무원 등의 수당 등 인건비와 부식비용 등을 합한 것이다.

이 기간 미군 측의 훈련 비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본토나 해외에서 전개되는 군인들의 수송비용을 고려하면 한국군 비용의 2배가량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키리졸브(KR) 연습(3.7∼17)에는 22억 원이 소요됐다. 2만여 명의 병력이 참가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연합지휘소 연습이었다.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8.22∼9.2)에는 21억 원이 투입됐다. 2017년에는 병력 2만여 명이 참가한 KR 연습(3.13∼23)에 18억 원, 6만7천여 명이 동원된 UFG 연습(8.21∼31)에 17억 원이 각각 사용됐다. 작년 KR 연습(4.23∼5.3)은 병력 2만3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실시됐으며 12억6천만 원이 들어갔다. 이어 지난 3월 4일부터 12일까지 실시된 ‘19-1 동맹연습’에는 11억6천만 원이 사용됐다.

군 당국이 한미연합훈련에서 한국군의 훈련 비용 규모를 자세히 대외 공개한 것은 2000년대 초반 이후 두 번째다.

국방부 한 관계자는 "한미연합훈련에 동원된 미군들의 수당과 숙식비 등의 규모는 우리보다 두세 배 많지 않겠느냐"면서 "만약 연합훈련에 미군 전략무기가 투입된다면 미측 훈련비용은 더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날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최근 1회 한미연합훈련 때마다 1억 달러(약 1천200억 원)가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