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경기신보, 중기·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업무협약
상태바
하남시-경기신보, 중기·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업무협약
  • 이홍재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는 10일 시장실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일본 수출규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중소기업·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상호 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참석했으며, 협약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자금난 등 경영안정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위해 특례보증 지원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시는 특례보증을 공급하기 위한 출연금 6억 원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고 재단은 출연금의 10배 수에 해당하는 총 60억 원의 보증서를 하남시 관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게 발급하기로 했다.  

이번 특례보증은 업체당 중소기업은 최대 5억 원, 소상공인은 최대 1억 원까지 지원되며 대출기간은 5년 이내이다. 또한, 전액 보증서를 발급하며 보증료율은 1% 고정으로 일반보증에 비해 할인된 우대 조건에서 특별보증이 운용된다.  

김상호 시장은 "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피해를 입고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이 이번 협약보증 시행을 통해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앞으로도 다양한 지역경제 활성화 시책으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시민이 좋아하는 도시 하남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