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도 사람이 먼저다
상태바
도시재생도 사람이 먼저다
  • 기호일보
  • 승인 2019.10.1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4곳이 정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됐다. 올해 상반기 2곳을 공모했다가 주민협의체 구성 미흡 등으로 고배를 마신 인천으로서는 더욱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특히 활력이 떨어진 원도심 등의 도시기능을 재활성화시켜 도시 경쟁력을 회복하고, 지역에 기반을 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중점을 두겠는 정부의 사업 취지도 원도심 주민들에게는 희망이 되고 있다. 정부는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성공을 위해 2021년까지 전국 500곳을 선정해 매년 10조 원씩 총 50조 원을 투입할 계획이어서 사업에 대한 기대도 크다. 

인천도 이에 부응해 매년 공모에 참여하면서 그동안 ‘부평 11번가’와 ‘송림골’, ‘화수정원마을’, ‘상생마을’, ‘만부마을’ 등 10여 건의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선정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이번에는 ▶청년과 어르신의 오픈 플레이스(OPEN PLACE) ‘비룡공감 2080’ ▶아이와 어르신이 함께 걷는 수봉마을길 ▶연경산이 감싸 안은 안골마을 ▶평화의 섬 연평도 치유프로젝트 등 4건이 선정돼 이르면 내년부터 사업을 추진한다. 하지만 마냥 좋아할 일만은 아니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의 목표가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어 사람들로 북적이는 동네를 만드는 것이지만 실제 사업 내용을 보면 단순한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그치고 있다는 우려가 크다. 

정작 도시재생을 이끌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그들을 중심에 세워 계획을 마련하고 사업을 추진해야 진정한 도시재생의 의미를 살릴 수 있다. 그럼에도 현재는 주민들을 대상화시킨 채 천편일률적인 사업을 진행해 문제가 되는 것이다. 사업 내용도 이름만 조금씩 다를 뿐 커뮤니티센터 건립, 공공임대주택 및 공영주차장 조성, 집수리 지원 등 비슷비슷한 시설을 짓고 정비하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사업 기간도 5년으로 정해져 있어 지역 특성에 맞는 조사나 계획 수립 없이 정부가 정한 가이드라인에 맞춰 속전속결로 진행되는 것도 문제다. 

재생지역의 역사와 특성을 고려한 도시재생을 통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돈과 시간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지역을 가장 잘 아는 주민들을 빼놓고는 진행할 수 없다. 결국 도시재생을 제대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중요하고 그들의 역량을 키워 사업의 중심에 세우는 것이 우선돼야 하는 것이다. 도시재생도 사람이 먼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