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차 사건 범인만 아는 것 이춘재 진술 안에 있었다
상태바
8차 사건 범인만 아는 것 이춘재 진술 안에 있었다
경찰 "유의미한 부분 있어" 의혹 없이 신빙성 철저 검증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0.11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수사상황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수사상황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56)가 이미 범인이 검거돼 처벌까지 끝난 ‘8차 사건’까지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가운데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10일 브리핑에서 "이 씨의 8차 사건 관련 진술에 유의미한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 씨는 과거 14건의 살인과 30여 건의 성범죄 모두 자신의 범행이며,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했는데 이에 따른 진술 안에 의미 있는 부분이 있다"며 "진짜 범인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그런 진술을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사본부는 이 씨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는 한편, 자백이 사실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8차 사건 당시 범인으로 윤모(당시 22세·농기계 수리공)씨를 검거해 검찰에 송치한 형사들을 조사하는 등 투트랙으로 8차 사건의 진실을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수사본부는 현재 남아 있는 8차 사건 당시 증거물인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토끼풀과 다른 지역에서 발생하기는 했으나 이 사건과 유사한 수법의 미제 절도사건에서 용의자 흔적이 남은 것으로 추정되는 창호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

또 윤 씨를 수사했던 퇴직 형사들은 경찰을 만나 "그때 국과수의 방사성동위원소 감별법 등에 따라 윤 씨를 범인으로 지목했는데, 국과수의 분석 결과를 믿고 확실하다는 생각에 윤 씨를 불러 조사했기 때문에 고문할 필요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수사본부는 국과수에 당시 방사성동위원소 분석 결과에 대한 재검증을 요청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화성사건의 진실 규명과 함께 당시 경찰의 수사 과정에 대해서도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을 국민께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