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광화문 목소리, 檢 수사·법적 절차 보고 판단"
상태바
靑 "광화문 목소리, 檢 수사·법적 절차 보고 판단"
‘曺 장관 사퇴 촉구 여론’ 관련 "국민들 다양한 의사표현 존중"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0.1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광화문 집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가 나오는 것과 관련,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며, 수사가 진행된 내용 및 이후의 법적 절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할 내용"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광화문 집회를 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의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등에 반영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하고 있다. 이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밝혀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른바 ‘서초동 집회’ 및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청와대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광화문 집회에서 나오는 요구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답을 해야 할 사안이라기보다는, 검찰 수사나 법적인 절차 등을 보고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문 대통령이 발언한 것처럼 국민의 다양한 정치적 의사 표현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어느 진영이나 세력에 속하지 않은 국민들도 검찰개혁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지지한다는 점은 다들 동의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민의를 수렴해야 하는 정치권과 정부가 각자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 대통령의 당부"라고 부연했다.

한편, 청와대는 한국도로공사와 한국노총 소속 톨게이트 노동조합이 요금수납원 정규직 전환에 합의한 것과 관련, "기존보다 진전된 안으로 합의를 이룬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히면서 다만 민주노총이 합의안에 반발하는 데 대해서는 "노사 간 지속적 노력으로 도로공사와 민주노총이 합의에 이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