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향 가득한 수원서 전통음식·공연 맘껏 즐기세요
상태바
국화향 가득한 수원서 전통음식·공연 맘껏 즐기세요
전통문화관 체험형 행사 마련 조리법 배우고 국화차 시음 등
‘대가의 초대’ 프로그램도 눈길 탈춤공연 관람·민화체험 가능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10.14
  • 1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운영하는 식도락 체험 프로그램 ‘토요미식회’.
수원문화재단은 오는 19일 ‘문화의 날’에 수원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전통문화에 현대적 느낌을 담은 프로그램들이 수원화성 성안 곳곳에서 방문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국화가 만발하는 지금 국화향 가득한 수원전통문화관에 가보길 추천한다.

먼저, 제철 재료를 활용해 평범하지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식도락 형식의 체험 프로그램인 ‘토요미식회’를 소개한다. 토요미식회는 어려운 전통음식이 아닌 가족과 연인, 친구와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주말 프로그램이다.

음식에 대한 이론과 조리기구 사용법, 조리법 등을 배운 후 직접 음식도 만들어 볼 수 있다. 특히 이날은 보양식인 안동 닭찜과 가을 무 굴 무침을 체험할 수 있다. 온라인 사전접수를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중양절을 즐겼던 세시풍속도 체험해보자.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세시풍속-북새통 ‘중양절’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국화를 주제로 국화차 시음은 물론 국화전과 국화주, 국화매듭 주머니 등을 만들 수 있다. 중양절에는 농사를 결산하는 추수를 하고 작물을 수확했으며 이날은 탈곡과 타작체험, 솟대 만들기 등도 경험할 수 있다.

수원시 무형문화재전수회관의 ‘대가의 초대’. <수원문화재단 제공>
또 수원시 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서 ‘대가의 초대’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대가의 초대’는 무형문화재전수회관 활성화 사업으로 경기도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이수자, 전수자들이 선보이는 공연, 체험, 전시 프로그램이다.

이날은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8호 승무·살풀이춤 예능보유자 김복련 선생이 연출한 탈춤 공연을 관람할 수 있고 탈춤도 직접 배울 수 있다. 또한, 제57호 이연욱 불화장이 진행하는 민화 그리기 체험도 가능하다. 제14호 김순기 소목장의 ‘창호 문살 소품전’ 전시도 운영한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0-13 20:12:09
유교의 최고신이신 하느님(天)주재하에, 계절의 신(神), 산천(山川)의 신(神)들께서 만들어내시는 아름다운 자연. 국화의 계절, 그리고 곧 단풍철!


http://blog.daum.net/macmaca/2782



고려시대는 치국의 도가 유교, 수신의 도가 불교인 특이한 시대. 한국은 유교나라임. 불교는 한국 전통의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
http://blog.daum.net/macmaca/2746

세계사로 볼때,한나라때 동아시아지역(중국.한국.베트남.몽고)은 이미 세계종교 유교가 자리잡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