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첫판 완승… 비예나 영입 효과 컸다
상태바
대한항공 첫판 완승… 비예나 영입 효과 컸다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10.14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대한항공이 지난 12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개막전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1(25-23, 25-23, 20-25, 25-22)로 꺾었다.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은 2018-2019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나눠 가졌고, 올 시즌에도 우승 후보로 꼽히는 강팀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우승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현대캐피탈에 완패해 통합우승을 이루지 못했다. 특히 3시즌 연속 현대캐피탈과 개막전 맞대결을 벌인 대한항공은 2연패 끝에 처음으로 승리를 따냈다.

대한항공의 새 외국인 선수 안드레스 비예나가 30득점을 폭발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비예나는 순천·MG새마을금고컵(컵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며 V리그에서의 활약이 기대됐다. 대한항공은 세터 한선수를 중심으로 정지석(13득점), 곽승석(11득점) 이 고른 활약을 펼쳐 앞으로의 전망을 밝혔다.

최유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