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통’ 李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 한일관계 돌파구 찾을까
상태바
‘일본통’ 李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 한일관계 돌파구 찾을까
정부 대표 자격으로 22~24일 방일 강제징용 배상·수출규제 조치 관련 아베에 문 대통령 메시지 전달 기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0.1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정부 대표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총리실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총리는 나루히토 천황 즉위식 행사 참석을 위해 22∼24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 총리는 22일 즉위식 및 궁정 연회, 23일 아베 신조 총리 주최 연회에 참석하는 한편 일본 정계 및 재계 주요 인사 면담,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 일정 등을 가질 예정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다만 총리실은 아베 총리와의 회담 여부에 대해선 발표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왕 즉위식을 계기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회담이 이뤄지게 될 경우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여 만에 한일 최고위급 대화가 성사되는 것으로, 한일 관계 개선의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일왕 즉위식은 그동안 막혀 있는 한일 관계를 풀 수 있는 중요한 계기로 여겨졌다.

일왕 즉위식이 1990년 아키히토 일왕 즉위식 이후 30여 년 만에 일본의 국가적 행사인 만큼 우리 정부의 최고위급 인사가 참석함으로써 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신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관점에서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시작으로 지난 7월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조치, 지난 8월 정부의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까지 1년 가까이 양국 관계가 갈등을 거듭해 온 상황에서 이 총리의 방일이 양국 간 의미 있는 대화의 시작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당초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즉위식에 참석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었지만, 일본에서 수출규제 철회를 비롯한 뚜렷한 태도 변화가 감지되지 않자 이 총리의 참석으로 최종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직접 방일했을 경우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지 못한 채 귀국한다면, 오히려 한일관계 해법이 더 꼬일 우려가 있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 만날 경우 문 대통령의 한일 관계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과정에서 강제징용 배상 해법,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 양국 주요 의제가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만일 물리적 여건으로 인해 회담 시간이 충분치 않다면 각 의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보다는 관계 개선을 위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하는 정도로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내 대표적인 ‘지일파’로 꼽히는 이 총리는 한일 갈등 국면에서 ‘이 총리 역할론’이 대두된 만큼 이번 방일을 통해 그 역할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언론인 시절 도쿄 특파원으로 활동하고 국회 한일의원연맹 수석부회장을 맡았던 이 총리는 능통한 일본어를 활용해 그동안 일본 관료·정계·경제계 등 인적 네트워크와 수시로 접촉해왔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