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PO 1차전 연장 승부서 0-3 패
상태바
SK, PO 1차전 연장 승부서 0-3 패
연장 11회 초 키움에 4피안타 3실점 무너져 …2차전 타격 부활 관건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SK 선발 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연합뉴스
14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SK 선발 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플레이오프 1차전 명품 투수전에서 정규시즌 부진했던 타력이 여전히 살아나지 않아 1패로 출발했다.

SK는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키움 히어로즈와 1차전에서 연장 11회 4안타를 내주고 무너지면서 0-3으로 패했다. SK에게 1차전 패배는 1패 이상의 타격으로 올 수 있다는 걱정까지 나오고 있다. 

이날 양 팀은 5회까지 선발 에이스들 간의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SK선발 감광현은 5회까지 5이닝동안 5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키움 타선을 묶었다. SK는 김광현에 이어 6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키움 선발 브리검 역시 5회까지 5.1이닝동안 3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SK방망이를 잠재웠다. 이런 후 조상우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이날 5회까지 양 팀 모두 선발투수전이었다면 이후 10회까지는 볼펜싸움으로 전개됐다. 키움은 조상우·이현준·안우진·이승호·한현희·김상수·오주원 등을 투입했고, 여기에 SK는 김태훈·서진용·정영일·하재훈·박민호 등 필승조를 마운드에 올려 명품 투수전을 펼쳤다.

또 양 팀은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키움은 1회 2사 3루, 7회 1사 1·3루, 8회 2사 2·3루 등이 있었고, SK 역시 6회 2사 만루, 7회 2사 2루 등이 기회가 있었으나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결국 두 팀의 명품 투수전은 9회가 모자랐다. 연장 10회 초 SK는 박민호와 문승원을 올려 점수를 내주지 않고 막았다.

승부는 연장 11회에 갈렸다. 10회까지 방망이가 침묵했던 SK에 반해, 키움은 11회 초 문승원을 상대로 서건창의 우전 2루타를 시작으로 대거 4안타 3타점을 뽑으며 1차전 적진에서 먼저 웃었다. 

한편, 1차전을 두고 SK는 여전히 고민이다. 키움이 SK철벽 마운드를 상대로 13개의 안타를 때린 반면, SK는 11회 연장까지 단 6안타에 찬스 때마다 범타로 물러나는 등  침묵하는 타격으로 인해 플레이오프 내내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