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범 순천향대 부천병원 교수 ‘조지아 내시경학회’서 기술 전수
상태바
유창범 순천향대 부천병원 교수 ‘조지아 내시경학회’서 기술 전수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소화기내과 유창범 교수가 ‘제8회 조지아 국제 내시경학회’에서 한국의 우수한 소화기 치료 내시경 기술을 전수했다고 15일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아시아와 유럽을 넘나드는 조지아는 1990년 구소련이 붕괴되면서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국가로 우리나라처럼 위암 환자들이 많지만, 의료 수준이 낙후되어 조기 위암 발견 및 치료가 어려운 실정이다.

유창범 교수는 최근 조지아와 주변 국가에서 온 의사들을 대상으로 ‘위 내시경적 점막하 박리술의 기본 개념’에 대해 강연하는 한편 치료 내시경 시술을 라이브로 시연했다.

유 교수는 "과거에 우리나라 의사들이 유럽이나 미국에서 선진 의학을 배워와 국내 의학이 크게 발전했다. 우리도 의학이 낙후된 국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조지아 소화기 의사들을 초청해 우리병원에서 치료 내시경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연수프로그램을 경기도와 함께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순천향의 ‘인간사랑’ 정신을 실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창범 교수는 매년 해외에서 열리는 유명 소화기 치료 내시경 심포지엄에 초청받아 외국 의사들에게 치료 내시경 기술을 교육하는 등 더 많은 소화기질환 환자들이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