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감, 예상대로 적수사태 성토장
상태바
인천시 국감, 예상대로 적수사태 성토장
여야 국회의원 상수도사업본부 구조적 문제·미흡한 사후대처 등 질타
박남춘 시장 "뼈아프게 반성 중… 인력 충원·투명한 관리 대안 만들 것"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10.16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 박남춘 인천시장, 김한정 의원, 정인화 의원, 소병훈 의원, 김성태 의원, 이재정 의원, 안상수 의원, 김병관 의원, 김영우 의원, 김민기 의원, 권은희 의원)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 박남춘 인천시장, 김한정 의원, 정인화 의원, 소병훈 의원, 김성태 의원, 이재정 의원, 안상수 의원, 김병관 의원, 김영우 의원, 김민기 의원, 권은희 의원) <인천시 제공>

인천시 국정감사는 예상대로 ‘붉은 수돗물 국감’이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5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실시한 ‘2019 인천시 국정감사’에서 지난 5월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 및 시의 미흡한 대처 등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여야 없이 붉은 수돗물 관련 질의와 질타를 쏟아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광주 광산을)의원은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는 2018년도 인천시 9급 공무원 채용시험 답안지 분실사고의 재현"이라며 "2019년을 사는 인천시민들이 1970년대 행정서비스를 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탁도계 조작 사실을 환경부 조사단에도 숨기고, 그 사실이 9월에야 드러나는 등 행정이 미숙했다"며 "잘못된 행정 습관이 굳어져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인천시의 무사안일을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서울 강서을)의원도 "인천과 같은 대도시에서 주민들이 수돗물 문제로 집단 민원을 제기하고, 시의 초동 대처가 절대적으로 미흡했다는 불만을 터뜨렸다"며 "결국 시의 무능과 늑장 대응으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인데 그 피해 보상은 세금으로 충당해야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김민기(용인을)의원은 "상수도사업본부가 지난 10년간 업무는 가중되고도 오히려 인력은 줄어드는 등 기피 부서로 인식돼 있는데, 이 순간부터 사고는 내재돼 있던 것"이라며 "인력 충원 등 사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본부가 희망 부서가 되도록 자긍심을 고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소속 정인화(전남 광양·곡성·구례)의원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시의 미흡한 초동 대처와 상수도 노후 관 관리 부족이 불러온 인재"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박남춘 시장은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서는 뼈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며 "상수도사업본부 인력 충원, 상수도 사업 개선을 논의할 민간인 위주 혁신위원회 구성, 전자기록 관리 전수조사 등 앞으로 투명한 관리를 위한 대안을 마련해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붉은 수돗물 사태 외에도 최근 상인과의 갈등을 불러온 지하도상가 조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돼지 살처분 관련 후속 조치, 주민 반대에 부딪힌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한 질의가 진행됐다.

인천시 국감을 마친 행안위 의원들은 인천경찰청으로 자리를 옮겨 최하위 수준인 체감안전도 문제와 아동범죄 대책 등을 질의하며 국감을 이어갔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Tag
#국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