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PO 2차전 7-8 역전패...KS 진출 빨간불
상태바
SK, PO 2차전 7-8 역전패...KS 진출 빨간불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SK와이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7-8로 패배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SK 와이번스는 이날 경기까지 2연패 해 남은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한 번 더 패배하면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하게 된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 2차전 SK와이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7-8로 패배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SK 와이번스는 이날 경기까지 2연패 해 남은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한 번 더 패배하면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하게 된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홈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1·2차전에서 충격의 2연패를 당하며 잠실행에 빨간 불이 켜졌다.

SK는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키움 히어로즈와 2차전에서 초반 대포 2방으로 승기를 잡는 듯했으나, 키움의 영리한 플레이에 이날은 마운드가 무너져 7-8로 역전패했다.

1·2차전에서 SK의 문제는 바로 투타의 밸런스였다. 이날 같은 타력이 1차전에서 나왔더라면 마운드의 힘을 받았을 것이고, 2차전에서 터진 방망이에 반해 마운드가 무너져 결국 2연패를 당했다.

전날 1차전이 팽팽한 투수전이었다면, 2차전은 경기 초반부터 타격전으로 전개됐다. SK는 대포로, 키움은 연속 안타로 대응했다.

기선은 SK가 먼저 잡았다. 2회 말 로맥의 좌월 1점 홈런에 이어 3회 말 2사 3루에서 한동민의 2타점 투런포로 3-0으로 달아났다.

그러자, 키움도 4회 초 김하성의 우중간 2루타를 시작으로 이정후의 중전안타, 박병호의 좌전안타, 김웅빈의 1타점 좌전적시타, 김규민의 우중간 적시 2루타(2타점) 등으로 3득점하며 경기를 3-3 균형을 맞췄다.

이어 역전은 키움이 이어갔다. 키움은 5회 초 서건창의 1타점 적시타와 감하성의 2타점 적시타로 6-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선발 산체스가 4회와 5회 무너지면서 역전을 당한 SK는 5회 말 선두타자 최항의 중전안타, 김성현의 사구, 노수광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1·2루에서 김강민이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한동민이 우중간 적시2루타로 2타점을 쓸어 담으면서 5-6 1점 차로 따라붙었다.

분위기를 탄 SK는 6회 말 선두타자 로맥이 바뀐 투수 김상수를 상대로 145㎞ 직구를 밀어쳐 이날 멀티홈런이자, 동점 솔로포로 6-6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그런 후 다시 7회 말 선두타자 김셩현이 좌전안타로 나간 후 노수광이 번트에서 강공으로 전환하는 작전 성공으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고, 이어 김깅민의 땅볼 때 김성현이 홈을 밟아 7-6 SK가 재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SK는 8회 초 서진용과 문승원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이지영과 대타 송성문 등에게 각각 1타점 작시타를 얻어맞고 다시 7-8로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맥이 빠진 SK는 8회와 9회 공격 때 각각 삼자범퇴로 물러나면서 올 시즌 아웃 벼랑 끝에 몰렸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