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항창조도시 등 8곳 도시재생 ‘1순위’
상태바
개항창조도시 등 8곳 도시재생 ‘1순위’
인천시, 원도심 균형발전계획·도시재생 전략 주민공청회 열어
총 43곳 수요조사로 우선순위 결정… 생활권역별 분석도 추진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10.17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16일 제물포스마트타운에서 ‘인천 원도심 균형발전계획(안) 설명회 및 2030 인천도시재생 전략계획(안) 주민공청회’를 열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16일 제물포스마트타운에서 ‘인천 원도심 균형발전계획(안) 설명회 및 2030 인천도시재생 전략계획(안) 주민공청회’를 열었다. <인천시 제공>

향후 10년간 인천지역 균형발전의 밑거름이 될 도시재생 전략의 윤곽이 잡혔다.

인천시는 16일 제물포스마트타운에서 ‘인천 원도심 균형발전계획(안) 설명회 및 2030 인천도시재생 전략계획(안) 주민공청회’를 열었다.

공청회는 그동안 시가 구상한 원도심 활성화 로드맵을 시민들에게 소개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다. 시는 지역 특색에 맞는 도시재생 방향을 설정하고자 지난해 6월부터 국토연구원컨소시엄(동명기술공단·도담이앤씨)과 함께 계획을 수립 중이다.

시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5개 전략으로 ▶역사문화를 활용한 원도심 활성화 ▶경제 기반 강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저·미이용 공공공간을 활용한 생활공간 활력 제고 ▶노후 주거지 재생을 통한 행복체감도 향상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통한 생활편리성 증대 등을 설정했다.

여기에 특색 있는 도시재생을 위해 각 지역을 ▶노후 단독주택 밀집지역 ▶노후 공동주택 밀집지역 ▶불규칙적인 주·공 혼재지역 ▶산업단지 주변 주·공 혼재지역 등으로 세분화할 계획이다. 이는 거점 중심 특화 발전, 노후 환경 개선 두 가지 목표 중 지역에 맞는 유형을 정하는 바탕이 된다.

특히 이날 시가 발표한 계획안을 보면 인천 원도심 균형발전을 도모할 하나의 실행수단으로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을 설정했다.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에서는 시의 균형발전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지역별 특성을 발굴해 재생을 추진한다. 주민 역량 강화 지원도 병행한다.

2030 계획안에 담긴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은 도시경제기반형 2개소, 중심시가지형 8개소, 일반형 33개소 등 총 43곳이다. 시는 그동안 일괄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던 도시재생 방식에서 탈피하고, 군·구 의견 수렴 및 주민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사업 우선순위 등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43곳 중 중구 인천개항창조도시(도시경제기반형)와 부평구 ‘인천을 선도하는 지속가능 부평11번가’(중심시가지형), 신흥동 공감마을(일반형), 서구 상생마을(일반형), 동구 패밀리-컬처노믹스타운(일반형), 강화군 남산마을(일반형) 등 총 8곳이 1순위로 선정됐다.

이 외에도 시는 ‘더불어 잘 사는 균형발전’과 지역 특색을 담은 도시재생을 목표로 전 지역을 5개 생활권으로 구분해 쇠퇴도와 잠재력을 분석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중부생활권은 개항장 문화지구 확대를 통한 도심관광 활성화, 동북생활권은 노후 환경 통합적 재생을 통한 ‘워라밸’ 구현, 강화·옹진생활권은 관광객 및 주민 이용 통합 플랫폼 구축으로 지속가능한 섬 평화관광 활성화 등을 목표로 하는 식이다.

김승래 시 재생정책과장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계획 수립 과정에서 각종 토론회와 자문회의, 설문조사 등 꾸준히 지역의 목소리를 경청해 왔다"며 "공청회에서 나온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까지 신중히 검토해 12월 계획안을 완성하고, 도시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