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로 옮겨 붙은 ‘檢 개혁 촉구 촛불’… 광화문에선 "정권 심판" 맞불
상태바
여의도로 옮겨 붙은 ‘檢 개혁 촉구 촛불’… 광화문에선 "정권 심판" 맞불
서울 곳곳서 19일 ‘집회’ 예고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0.1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말인 19일 여권과 야당의 장외 세 대결이 다시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개혁’과 ‘조국 수호’를 외치며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서 촛불시위를 벌였던 범여권 진보세력들은 19일 여의도로 장소를 옮겨 집회를 연다.

이 집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초동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검찰개혁 사법적폐 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범시민연대)는 오는 19일 오후 5시부터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범시민연대는 "검찰개혁·공수처 설치·패스트트랙 입법·자유한국당 수사 촛불문화제를 열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들은 민주당이 적극 밀어붙이고 있는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처리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도 여의도 촛불집회 목소리를 명분 삼아 야당에 공수처법 처리를 압박하고 동시에 검찰에는 조속히 조국 수사를 종료할 것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전 법무장관과 국민들께서 몸으로 만들어 준 검찰개혁 기회를 절대 놓쳐선 안 된다"면서 "검찰은 두 달 가까이 끌고 있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결론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은 오는 19일 오후 1시 광화문에서 ‘(가칭)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문 정권의 실정과 민생실패, 공정과 정의 실종을 국민에게 고발하고 잘못된 정책의 대전환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이 조 전 장관 사퇴에도 장외 집회를 다시 열기로 한 것은 민주당의 공수처법 처리를 저지하기 위해선 여론의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국회 의석 분포상 한국당이 열세인 상황에서 장외 세 결집을 통해 공수처법 저지 전선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이번 집회 개최 여부를 고심하다 "‘반(反)조국 투쟁’을 동력 삼아 정권 심판론을 이어가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면서 19일 집회를 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