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리공직자 보호하겠다?" 野 "편향적 슈퍼특수부 불과"
상태바
與 "비리공직자 보호하겠다?" 野 "편향적 슈퍼특수부 불과"
여야, 공수처 설치 두고 불꽃 공방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0.1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6일 국회에서 공수처 설치법을 비롯한 검찰 개혁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각 당 의원 1명이 참석하는 ‘2+2+2’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16일 검찰개혁 및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을 두고 날선 공방을 주고 받으며 기 싸움을 이어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법 처리에 당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고히 하며 대야 공세에 화력을 쏟았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국 사태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공수처 반대에 대해 "그 이야긴 고위 공직자 비리를 끝까지 보호하겠다는 것"이라며 "정말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한국당의 공수처 반대는 역대급 억지"라며 "특별감찰관은 주장하면서 공수처는 안 된다는 것도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박광온(수원정) 최고위원은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 법안은 시간의 문제이지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공수처를 반대하는 당을 빼고도 150표 정도를 만들면 된다"며 "여러 가지 방면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조국 사태와 관련한 책임론을 강하게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北 SLBM 도발 관련 핵 대응 전략 간담회’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직 사퇴로 오랜 국론분열이 가라앉은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며 "다시 한 번 대통령께 사과를 요구한다. 송구하다는 어물쩡한 표현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책임져야 할 사람은 분명히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집권여당인 민주당 대표와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노영민 실장도 책임지고 그 자리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한국당 의원들은 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도 반대 여론을 펼치는데 주력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공수처 설치는 전 세계적으로 입법례가 없고, 검찰의 옥상옥 구조라는 점에서 많은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태옥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위선자 조국이 물러나니 이번에는 공수처 설치를 추진한다고 난리"라며 "공수처는 특수부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문재인 정권 이념 편향적 슈퍼특수부’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곽상도 의원은 "여권은 지금 검찰 개혁을 한다면서 새로운 권력기관을 하나 더 만들려 한다"며 "이는 사법개혁이 아니라 과거 잔재를 새로운 형태로 되살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