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유신독재의 폭력 사과"… 부마항쟁 피해 가족 다독이다
상태바
文 "유신독재의 폭력 사과"… 부마항쟁 피해 가족 다독이다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 참석 "독재 무너뜨린 위대한 역사" 강조 "진상규명·명예회복에 힘 쏟을 것"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0.1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에서 개최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항쟁 참가자 및 그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항쟁의 의미를 되새겼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지금 국민은 더 많은 민주주의와 더 좋은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4·19 혁명, 부마민주항쟁,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특히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닌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부마민주항쟁이 지난달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뒤 첫 기념식이다.

문 대통령은 또한 "민주주의는 완성되는 게 아니라 끊임없이 실천하는 가운데 확장되는 것"이라며 "우리가 오늘 부마민주항쟁을 기념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위한 어제의 노력이 더 발전된 민주주의로 확장되기를 희망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100년 전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의 선조들이 꿈꿨던 진정한 민주공화국, 평범한 사람들이 진정으로 나라의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국가적 성취가 국민의 생활로 완성되는 민주주의를 향해 국민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비록 신군부 등장으로 어둠이 다시 짙어졌지만 이번엔 광주 시민들이 엄청난 희생을 치르며 치열한 항쟁을 펼쳤고 마침내 국민은 87년 6월항쟁에 이르러 민주주의의 영원한 승리를 이뤘다"고 상기했다.

또 "부·마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성지로, 3·15의거로 4·19혁명 도화선이 된 곳도, 6월 항쟁 열기가 주춤해졌을 때 항쟁 불꽃을 되살려 승리로 이끈 곳도 부·마"라며 "이제 민주주의 하늘엔 부산의 아들 박종철과 광주의 아들 이한열이 함께 빛나고 우리는 국민 이름으로 민주주의의 또 다른 역사를 쓰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고(故) 유치준 님이 40년이 지나서야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망자로 공식 인정됐다"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보상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숫자로만 남은 항쟁 주역과 피해자가 자신의 이름을 찾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할 것이며, 국가폭력 가해자의 책임 소재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이제 와 문책하자는 게 아니라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작년 설립된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 잘 뿌리 내려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이 꽃피도록 돕고 ‘부산 민주공원 기록관’과 ‘창원 민주주의전당’을 통해 더 많은 국민이 일상에서 항쟁 역사를 보고 기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저는 지난해 발의한 개헌안에서 헌법전문에 4·19혁명에 이어 부마민주항쟁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항쟁의 민주이념 계승을 담고자 했다"며 "비록 개헌은 좌절됐지만, 그 뜻은 계속 살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