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비정규직 노동자 위한 ‘소통·공감’ 문화의 장 20일 개최
상태바
경기도, 비정규직 노동자 위한 ‘소통·공감’ 문화의 장 20일 개최
  • 민부근 기자
  • 승인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오는 20일 수원시 장안구청 한누리아트홀에서 비정규직 노동자의 문화 복지 지원을 위한 ‘제6회 경기비정규직 희망찾기 한마당’을 개최한다.

경기비정규직지원단체협의회가 주최하고 도가 후원하는 행사로 비정규직 노동자, 취약노동자, 감정노동자들이 주축이 된 문화예술동아리들의 공연을 통해 문화향유 지원과 연대의식을 키우기 위해 마련됐다.

오카리나 연주동아리, 우크렐레 연주동아리, 풍물 동아리, 연극 동아리, 요가 동아리 등 총 각종 문화예술 동아리가 참여해 국악, 가요, 합주, 드라마 OST 등 다양한 주제의 공연을 선보인다.

또 생활원예 동아리, 가죽공예 동아리, 글쓰기 동아리, 사진 동아리, 손글씨 동아리 등이 그동안 틈틈이 만들어온 작품들을 전시하는 코너도 준비돼 있다.

이 밖에도 4인조 인디밴드 ‘워킹 애프터 유’의 라이브 공연을 준비해 참석자들에게 응원의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한마당은 비정규직 문제의 사회공감대 확산과 노사민정 상생의 문화구축을 위해 열린다"라며 "비정규직 이슈에 관심 있는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