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의원, 자전거 따릉이 안전사고 방지 대책 시급
상태바
송석준 의원, 자전거 따릉이 안전사고 방지 대책 시급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시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도입된 자전거 따릉이 이용사고가 최근 5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석준 의원(한·이천)에게 서울시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3건에 불과했던 따릉이 이용사고는 2016년 23건, 2017년 173건, 2018년 299건, 2019년 8월 현재 322건으로 2015년 대비 2019년 107배나 증가했다.

따릉이 이용사고 중 대인사고는 2015년 3건에서 2019년 306건(부상)으로 102배 증가했으며 지난해에는 사망사고가 1건 발생하기도 했다. 

대물사고는 2015년 없다가 2019년 17건으로 17배 증가했고, 피해금액도 2015년 없다가 2019년 900여만 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석준 의원은 "한 해 327억원 가까이 시민의 세금을 투입한 따릉이 이용사고를 줄이지 않는다면 재정투입 효과는 반감된다"며 "따릉이를 인도에서 상당수 타고 다니는데, 보행자들도 불편하고 충돌사고 위험도 높다. 이대로 방치하면 자전거 이용자는 물론 보행자와의 충돌 등 사고가 계속 발생할 수 있어 안전사고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