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행궁 주변 행리단길 ‘제로 플라스틱’ 시범사업
상태바
화성행궁 주변 행리단길 ‘제로 플라스틱’ 시범사업
커피숍·빵집 120곳 대상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9.10.1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에서 가장 힙한 문화거리로 손꼽히는 화성행궁 광장 ‘행리단길’ 일대가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시범마을로 운영된다.수원시는 대표적 관광명소인 행궁광장 주변 커피숍(카페)을 대상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컵 줄이기 시범사업을 진행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대상 지역은 남창동, 신풍동, 장안동, 팔달로1·2가 일부로 행궁광장 주변에 위치한 커피숍과 베이커리 등 카페 120여 곳이 해당된다.

시는 앞서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수원YWCA, 수원환경운동센터 등 시민단체들과 함께 환경오염 방지 및 플라스틱 컵 줄이기를 위해 해당 지역을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참여하는 시범업소는 포장주문하는 고객에게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제공하는 대신 개인용 텀블러나 다회용 컵을 이용하도록 독려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이들 시범업소가 참여를 확정하면 점주와 점원에 대한 교육을 제공하고 현판 부착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한편, 개인 텀블러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인센티브를 줄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시는 이날 행궁동 주민자치회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설명회를 열었고, 향후 이 일대 주민과 시민단체에 설명회를 열어 참여를 이끌어 낼 방침이다. 이어 이달 말부터 시범지역 카페의 참여를 유도해 시범업소를 선정,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참여를 독려하기로 했다. 또 제로 플라스틱 시범마을 운영 캠페인을 실시하고 대상 업종과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