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은 사람에 전염 안돼 국민들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상태바
"돼지열병은 사람에 전염 안돼 국민들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李 총리, 관계장관회의 주재 ‘멧돼지 소탕’ 안전 유의 당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0.1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정부세종청사 ASF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을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이 총리는 농식품부로부터 발생현황 및 방역대책을 보고받은데 이어 환경부로부터 대응현황 및 향후 계획을 보고 받았다.

이어서 경기도·강원도·경상북도의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 총리는 "지난달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에서 처음 확진된 이후 한 달이 지나고 이달 9일 이후 사육돼지에서 추가 발생은 없으나, 최근 민통선 안팎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의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계속 검출되고 있다"면서 "북한의 ASF 확산 가능성을 외신도 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농식품부는 사육돼지의 방역을 빈틈없이 계속하고, 환경부·국방부·지자체는 야생 멧돼지를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남하를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고 주문했다.

또한 "민간 엽사와 군 병력 등 많은 인력이 참여하는 멧돼지 소탕작전 중에 안전에도 유의해 달라"면서 "도심에 출몰하는 멧돼지 처리를 위해 새로운 장비 도입도 검토해 줄 것"을 경찰청에 주문했다.

이 총리는 "정부의 대책이 언론이나 현장에서 잘못 알려지지 않도록, 정확한 정보를 알리고 잘못된 내용은 신속하게 바로잡아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현장에서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방역 활동으로 지친 농가가 돼지고기의 소비 위축과 가격 하락의 어려움도 겪을 우려가 있다"며 "ASF는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고 돼지고기는 철저한 검사를 통과해서 유통되니 국민들께서는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