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행 역도선수단 38명 "첫째 안전, 둘째 성적"
상태바
평양행 역도선수단 38명 "첫째 안전, 둘째 성적"
2019 아시아유스·주니어선수권 20일 평양서 개막
  • 연합
  • 승인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역도 주니어·유소년 대표팀과 취재진, 역도 관계자 등 70여명이 평양을 향해 출발했다. 

 2019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단은 "첫째는 부상 방지를 포함한 안전, 둘째는 성적"을 강조하며 18일 오전 김포국제공항 출국장을 나섰다. 

한국 역도 주니어·유소년 대표팀, 평양 출발(서울=연합뉴스) 한국 역도 주니어·유소년 대표팀이 평양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고자 18일 김포공항을 떠나기 전, 결단식을 하고 있다.
한국 역도 주니어·유소년 대표팀, 평양 출발(서울=연합뉴스) 한국 역도 주니어·유소년 대표팀이 평양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고자 18일 김포공항을 떠나기 전, 결단식을 하고 있다.

 선수 38명(주니어 18명, 유스 20명)과 대한역도연맹 관계자로 구성한 선수단은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비자를 발급받은 뒤, 평양으로 들어간다. 18일 오후 늦게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2019 아시아유스·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는 20일 북한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 내에 있는 청운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개막한다. 

 경기는 21일부터 시작하고, 19일과 20일에는 아시아역도연맹 집행위원회가 열린다. 

 북한에서 국제역도연맹(IWF) 공인 대회가 열리는 건 이번이 두 번째다.

 북한은 2013년 아시안컵 및 아시아 클럽 역도선수권대회를 개최했고, 한국 선수단도 이 대회에 참가했다. 당시 원정식 등이 우승을 차지해, 평양에 태극기가 걸리고 애국가가 울렸다.

 2013년 선수단 총괄 단장으로 평양에 갔던 최성용 대한역도연맹회장은 "북한은 역도 강국이다. 역도 인프라도 좋은 편이다"라며 "2014년에도 북한이 안전하게 대회를 잘 치렀다. 우리 연맹은 이번 대회에서도 우리 선수단이 안전하게, 좋은 성적을 거두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선수들도 편안한 표정으로 출국장에 들어섰다. 생애 첫 국제대회를 평양에서 치르는 유스부 여자 81㎏ 이상급 박혜정(16·선부중)은 "평양은 가깝고도 먼 곳이라고 들었다. 쉽게 갈 수 없는 곳에서 첫 국제대회를 치러 설레고, 떨린다"며 "부상 없이, 실수 없이 경기를 잘 치르는 것만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