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서 아시아나 여객기 화재…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인천공항서 아시아나 여객기 화재…인명피해 없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향하려던 아시아나 항공기 엔진에 불이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아시아나항공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8분께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LA로 출발을 준비하던 OZ202편(A380) 여객기 1번 엔진에서 불이 났다.

사고 당시 승객과 직원들은 탑승하지 않아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항공기에는 승객 401명이 탑승할 예정이었다.

아시아나 측은 해당 여객기는 엔진에 결함이 발생해 부품을 교체했고 테스트 도중 불꽃이 튀었다고 설명했다. 영종종소방서는 소방차 13대와 소방대원 40명이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다

엔진 화재로 당초 오후 2시 40분 출발 예정이던 여객기 출발 시간을 오후 5시 20분으로 연기됐다. 아시아나는 동일 기종을 투입해 운항을 정상화하고 화재 여객기에 대한 조사·정비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