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내려와 병 옮길라… 정부 접경지역 9곳 임시 철조망 설치
상태바
멧돼지 내려와 병 옮길라… 정부 접경지역 9곳 임시 철조망 설치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10.21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야생 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을 막고자 일부 접경지역에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한 임시 철조망을 설치하는 등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회의에서 "야생 멧돼지의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파주·연천·철원 9개 감염지역에 임시 철조망 설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그는 "집중사냥지역의 주요 멧돼지 이동통로 등에 철조망을 신속히 설치해 멧돼지 포획을 즉시 실시해 달라"며 "경계지역과 차단지역 등 총기 포획 허용 지역에서도 포획단을 일제히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시·군 포획단을 이른 시일 내 확충해 전국 단위 포획과 폐사체 예찰 활동을 강화해 달라"며 "접경지역 하천 주변과 인근 도로, 민통선 등에 대한 소독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특히 "사육 돼지와 야생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은 바이러스가 잔존해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소독 조치를 다른 지역보다 더 꼼꼼히 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이달 9일 연천에서 14차 발병이 확인된 것을 끝으로 11일간 사육 돼지에서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야생 멧돼지는 지난 2일부터 감염된 폐사체가 잇따라 발견돼 지금까지 총 9마리의 감염이 확인됐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