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24일 아베에 ‘文 메시지’ 전달 다음 달 한일 정상 만나는 계기 만들까
상태바
李 총리 24일 아베에 ‘文 메시지’ 전달 다음 달 한일 정상 만나는 계기 만들까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0.2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음 달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정상회담을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로 예정된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총리 면담을 계기로 양국 대화의 물꼬가 트일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내달 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이 총리와 아베 총리 면담에서 일본의 변화 가능성을 얼마나 확인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회담까지 거론할 시점인지 모르겠다"며 "현재로서는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이 가장 중요하며, 그 후 상황이 어떻게 달라질지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일본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며 한일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과 기대를 내비쳤다.

아베 총리가 지난 16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언급하는 등 전과 비교해 ‘유화 제스처’를 보인다는 점도 기대감을 키우게 하는 대목이다.

내달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태국, 10월 31일∼11월 4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칠레, 11월 16∼17일) 등 다자회의가 예정돼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다자회의에 양 정상이 참석할 경우 자연스럽게 한일 정상이 머리를 맞대는 장면이 연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23일부터 효력을 상실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일 양국 모두 그 이전에 열리는 다자회담 등을 계기로 해법 모색에 나설 이유는 충분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런 점에서 문 대통령이 이 총리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일본에 전달할지와 아베 총리가 이에 어떻게 반응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 내에서는 아직 정상회담을 거론할 단계가 되지는 않았다는 신중론도 함께 제기된다.

아베 총리가 최근 대화를 언급하고는 있으나, 수출규제 조치 자체에 대해서 전향적 태도 변화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들의 판단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