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산단 마스크팩 제조공장서 불…1시간 만에 진화
상태바
인천 남동산단 마스크팩 제조공장서 불…1시간 만에 진화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산업단지 내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21일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3천573㎡ 규모의 2층짜리 공장이 타고 인근 송풍기 공장으로도 불이 옮겨붙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산업단지 내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21일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3천573㎡ 규모의 2층짜리 공장이 타고 인근 송풍기 공장으로도 불이 옮겨붙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21일 오전 11시 51분께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산업단지의 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3천573㎡ 규모의 2층짜리 공장이 타고 인근 송풍기 공장으로도 불이 옮겨붙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화재 신고 10분 만에 대응 1단계에 이어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장비 70대와 소방대원 179명을 투입해 1시간 만인 낮 12시 53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또 신규 도입한 무인방수탑차 등 특수장비를 주요 발화 거점에 배치해 연소 확대를 막았다. 

소방 관계자는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고, 잔불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며 "완전히 진화한 뒤 내부 수색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동차부품 공장 2층 내부에서 최초로 발화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