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해경청 신청사 입지 결정 내년 총선 이후로 ‘숨 고르기’
상태바
중부해경청 신청사 입지 결정 내년 총선 이후로 ‘숨 고르기’
인천 포함 후보지 9곳서 28곳으로… 최적지 찾기 위해 대상·기간 확대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10.2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에 위치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신청사 입지 결정이 내년 총선 이후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최근 인천시를 비롯한 지자체 9곳에 ‘신청사 입지 선정 용역’ 기간 연장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용역은 당초 지난 7월 10일 시작해 11월 10일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기간을 내년 3월 10일까지 연장하는 내용이다. 이는 신청사 후보지를 기존 9곳에서 28곳으로 확대해 면밀히 분석해 보겠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신청사 최종 입지 선정도 당초 올해 12월에서 내년 4월 이후에나 확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해경청은 해양경찰청 본청이 세종에서 다시 인천으로 돌아오면서 청사 자리를 내줬다. 현재 송도 내 임시 청사를 사용하고 있다. 시는 중부해경청 신청사 후보지로 청라국제업무단지(서구 청라동 92-10)를 제안했다. 신청사 유치전에는 잔류를 희망하는 인천을 비롯해 평택·시흥·화성시, 충남 당진·서산·보령시와 태안·홍성군 등 지자체 9곳이 참여했다.

시는 인천 앞바다가 다툼과 마찰이 끊이지 않는 한중 배타적경제수역(EEZ)과 남북 북방한계선(NLL)이 엄존하는 첨예한 갈등 지역이라는 점에서 중부해경청은 반드시 인천에 남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향후 신청사 입주 전에 기반시설 구축과 직원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학교 및 편의시설 등 지역 인프라 확충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중부해경청 관계자는 21일 "신청사 최적지를 찾기 위해 후보지를 확대해서 검토해 보려 한다"며 "현재 지자체 9곳 중 4곳에서 이견이 없다는 의견이 회신됐고, 나머지 지자체 의견과 내부 회의를 거쳐 용역기간 연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기간 연장에 대한 이견은 없다"며 "다만, 치안 수요나 거주 생활 등의 여건을 고려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