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중 악취물질 검출 횟수 급증 안산시, 시화MTV 정밀조사 진행
상태바
대기 중 악취물질 검출 횟수 급증 안산시, 시화MTV 정밀조사 진행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10.2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의 악취물질 측정용 차량. /사진 = 연합뉴스
안산시의 악취물질 측정용 차량. /사진 = 연합뉴스

안산시 시화멀티테크노밸리(MTV) 내에서 올해 대기 중 기준치 이상의 악취물질 검출 횟수가 지난해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시가 원인 파악에 나섰다.

21일 안산시에 따르면 올 초부터 이날까지 시화MTV에서 악취 원인물질인 i-발레르산이 배출허용기준 1ppb(사업장 인근 부지경계 측정 기준)를 초과해 측정된 횟수는 134회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기 중 이물질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된 것은 한 차례에 불과했다.

악취물질에 속하는 대기 중 n-뷰티르산도 지난해에는 기준치인 1ppb를 초과해 측정된 사례가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으나 올해는 2차례 측정됐다. 해당 물질은 발 냄새 또는 오래된 치즈 냄새와 같은 악취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이 감지할 수 있는 최소 수치(n-뷰티르산 0.0007ppb, i-발레르산 0.05ppb)를 넘어 검출된 것도 n-뷰티르산이 지난해 1회에서 올해 153회로, i-발레르산은 지난해 3회에서 올해 271회로 증가했다.

시는 이러한 악취물질 증가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달 말까지 인근 사업장의 해당 물질 배출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측정기기에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측정기기에 대해서도 검사할 계획이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