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건의한 학교급식 전자조달 수수료 감면 건의
상태바
경기도가 건의한 학교급식 전자조달 수수료 감면 건의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경기도친환경급식지원센터가 한국농식품공사 농수산물사이버거래소의 학교급식재료 전문 전자조달시스템(eaT)의 이용 수수료(30%)를 감면받을 수 있게 됐다.

22일 도에 따르면 학교급식 전자조달 시스템은 현재 도내 대부분의 학교에서 이용 중이며, 학교마다 매월 5천 원에서 3만 원의 이용 수수료를 납부하고 있다.

도 역시 급식재료 공급을 위해 시스템 이용료로 연 1억1천200여만 원을 납부 중이다.

도는 도내 친환경 생산농가의 소득증대와 학생들의 급식 질 향상을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운영 중인 ‘친환경 학교급식 지원사업’ 사업의 공공적 성격을 감안해  한국농식품공사(aT)에 수수료를 감면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aT는 도의 요청을 받아 들여 지역농산물 소비확대 등을 목적으로 지자체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식재료를 공급하는 경우 시스템 이용 수수료 30%를 감면토록 수수료 부과기준을 지난 17일 개선했다.

이번 수수료 30% 감면 조치에 따라 도는 연간 3천400만 원의 학교급식 예산을 절감하게 됐으며, 절감된 수수료만큼 학교급식 공급가격을 인하할 수 있게 됐다.

김기종 도 친환경급식센터장은 "eaT 수수료 감면을 계기로 학교급식 공급가격을 낮출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양질의 친환경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올해 사업비 478억 원을 편성해 도내 2천170개교 학생 139만1천 명에게 친환경 우수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