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정시 확대로 ‘불공정 입시’ 개선
상태바
교육부, 정시 확대로 ‘불공정 입시’ 개선
유은혜 장관 "2022학년도부터 모집 비율 30% 이상 될 것" 밝혀
당정청과 대책 모색… 내달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 발표
  • 연합
  • 승인 2019.10.23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2022학년도부터는 (대학입시에서)정시모집 비율이 30% 이상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공제회에서 열린 특성화고 현장실습 관련 부교육감 회의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언급한 일에 관한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다만 유 부총리는 "(어느 정도 상향할지를)구체적인 비율로 이야기하기는 어렵다고 본다"며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말한 큰 방향(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과 관련해서는 조금 더 협의하고 말씀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미 지난해 국가교육회의 대입개편 공론화위원회 권고를 수용해 202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비율을 30% 이상으로 높이기로 방침을 세우고 각 대학에 권고한 바 있다.

이번 발언은 대통령의 정시 확대 언급에 대해 구체적인 견해 표명을 피하면서도 교육부가 정시 확대를 꾸준히 추진해 왔다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당정청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비판을 반박한 모양새다.

유 부총리는 정시 확대가 현재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비율이 높은 서울 소재 대학들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불공정성 때문에 정시 확대 요구가 증폭됐다"며 "전국의 모든 대학이 아니라 서울과 수도권 일부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 비율이 워낙 높기 때문에 균형감 있게 정시 비율을 확대하는 다양한 방안을 당정청이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한 시정연설에서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성"이라며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공식으로 정시 확대 방침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는 다음 달 중 정시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