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선거제 개혁부터 하라"… 與 ‘공수처 先처리’ 급제동
상태바
야권 "선거제 개혁부터 하라"… 與 ‘공수처 先처리’ 급제동
7개 정당 "기존 합의대로 선거법 우선"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0.2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열린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 시민사회-정치권 공동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거대 양당을 제외한 여타 정당들과 원외정당들이 사법개혁보다 선거제 개혁안이 우선 처리돼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선처리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을 비롯한 원내·외 7개 정당과 시민단체 연합체인 ‘정치개혁공동행동’은 23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공수처법부터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당초 합의대로 선거제 개혁안이 처리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의 다양한 정치적 요구를 담아내기 위해서 거대양당 중심의 정치가 아니라 민심을 그대로 반영하는 국회 구성이 필요하다"며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대한민국 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민주당은 공수처법을 처리하고 난 뒤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선거제를 개혁하든지 말든지 너희들이 알아서 하란 것 아닌가"라며 "제가 오늘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공수처법을 먼저 올리면 절대 안 된다. 선거법부터 개혁할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여야 4당이 합의하고 한국당의 온갖 저항을 뚫고 밀고 왔기 때문에 여기에 올 수 있었다"며 "그럼에도 공수처 선(先)처리 문제를 갖고 자유한국당과 자리를 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말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 자리는 확실하게 선거제 선처리를 선언하는 자리"라며 "촛불정권이라고 자임하는 정권이 내일모레가 반환점인데 단 한 건도 제도·법률개혁을 이뤄내지 못했다. 현재로선 가장 무능한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는 "조국 사태를 보며 사법개혁보다 더 중요한 것이 정치개혁이란 점을 거듭 확인했다"며 "정략으로만 이 상황을 모면하려고 하는 여당의 무능과 무책임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중당과 원외 정당인 노동당, 녹색당, 미래당도 참여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