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정상 등반기념 ‘셀카’
상태바
두산 정상 등반기념 ‘셀카’
3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오재일 MVP
  • 연합
  • 승인 2019.10.28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과 선수들이 지난 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한국시리즈 우승을 자축하는 ‘셀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3년 만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정상을 탈환했다.

두산은 지난 2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4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연장 10회초 오재일의 결승 2루타, 김재환의 쐐기타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11-9로 제압했다. 이로써 두산은 시리즈 전적 4승 무패를 거둬 2016년 NC 다이노스와의 4경기를 싹쓸이한 뒤 우승한 이후 3년 만에 포효했다. 두산의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 우승 역시 3년 만이며, 프로 원년인 1982년을 비롯해 1995년, 2001년, 2015∼2016년에 이은 통산 6번째로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사령탑 부임 후 세 번째 KS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국 프로야구 사상 역대 5번째 ‘KS 3회 이상 우승’ 기록도 얻었다. 김 감독은 KS에서 유독 부진했던 박건우의 1번 배치를 고집하는 뚝심, 정규시즌에 선발로 뛰던 이용찬을 마무리로 돌리는 ‘유연함’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며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았다.

1차전 9회말 끝내기 안타, 4차전 결승타를 친 오재일은 KS 4경기 8타수 6안타를 치고 홈런 1개에 6타점을 올려 두산의 우승에 앞장서 KS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배영수는 두산 소속으로는 처음으로 KS 마운드에 올라 세이브를 거뒀다.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KS 역대 최다 출장 기록도 25차례로 늘렸다. 한국시리즈 성적은 4승6패, 2홀드 2세이브가 됐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