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교육복지사들 차별 대우 토로 지역 사회 머리 맞대 개선방안 찾다
상태바
인천 교육복지사들 차별 대우 토로 지역 사회 머리 맞대 개선방안 찾다
학교비정규직노조 인천지부 간담회 시의원·시교육청 등 80여 명 참석 "각종 수당 지급 대상서 제외" 지적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10.30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 교육복지사분과는 29일 인천시의회 의총회의실에서 인천교육복지사 8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인천교육복지사 처우개선’을 주제로 간담회를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인천시의회 서정호 교육위원회 부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인천시의회 김강래 교육위원회위원장, 김성준(문화복지위원회)시의원,윤종만 연수구 사회복지협의회장과 인천시교육청 예산복지과 및 노사협력과 관계자, 이배영 인천사회복지사협회장, 인천교육복지사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교육복지사의 처우개선 방안을 두고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주제발언을 맡은 인천석남초교 조미경 교육복지사는 인천교육복지사들이 처한 열악한 처우에 대해 "교육복지사는 전문자격증을 보유하고 다년간 지역사회 네트워크 경력을 갖춰야 하는 전문직종이기 때문에 공무원 7급의 보수표를 기준으로 기본급이 훈령에 책정돼 있지만, 인천은 그 기준에 따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청은 교육감소속근로자 타 직종보다 기본급이 조금 더 높다는 이유로 교통비를 포함한 가족수당, 직무수당, 자녀학비 등 각종수당 지급 대상에서도 계속해서 제외됐고 전국 시도 교육복지사 급여중 하위에 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 교육복지사들이 주말을 반납하고 퇴근시간을 잊은 채 취약계층 학생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한 대가가 이처럼 자존감이 떨어질 정도로 차별적인 처우여야 하는지 묻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어 간담회에 참석한 다수의 교육복지사들은 훈령에 기재돼 있는 수준에 현저히 미달되는 기본급 체계와 각종 수당의 미지급, 자율연수제도 미시행 등 인천교육복지사의 전문성 향상을 위한 교육청 차원의 지원 부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처우개선을 위한 교육청의 노력을 촉구했다.

특히 인천에서 교육복지사만 유일하게 교통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차별의 근거가 무엇인지 질의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