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300만 달러 넘긴다… 고진영 절호의 찬스
상태바
시즌 300만 달러 넘긴다… 고진영 절호의 찬스
메이저 2승 포함 4승 달성 LPGA 투어 상금 271만 달러 벌어 선두 1승만 더하면 ‘12년 만의 대기록’
  • 기호일보
  • 승인 2019.10.30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 BMW 챔피언십 1라운드 9번홀에서 경기 중인 고진영.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의 선수’로 확정된 고진영(24)이 이번엔 타이완에서 ‘상금 300만 달러 돌파’에 나선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31일부터 나흘간 타이완 뉴 타이베이 시티의 미라마 골프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LPGA’에 출전한다. 총상금은 220만 달러(약 25억7천500만 원)로 중국-한국-타이완-일본을 무대로 하는 LPGA 투어 ‘아시안 스윙’ 대회 중 가장 많으며,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8천600만 원)다.

고진영은 시즌 상금 부문 271만4천281달러로 1위를 달리고 있다.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에서 우승하면 시즌 상금 300만 달러를 넘긴다. 투어 시즌 상금 300만 달러를 돌파한 선수는 2007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없었다.

고진영은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시즌 4승을 거뒀고, 8월 AIG 여자 브리티시 오픈이 끝난 후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27일 부산에서 끝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후에는 ‘올해의 선수’ 수상을 확정했다. 좋은 기운을 받고 타이완으로 향하는 그가 또 다른 이정표를 남길지 주목된다.

이번 대회에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단독 3위 양희영(30), 공동 4위 전인지(25), 고진영과 동반 9위를 기록한 김세영(26)도 여세몰이에 나선다. 신인왕을 확정하고 상금 2위(196만998달러)를 달리는 이정은(23)도 출격한다. 이달 초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을 끝으로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박인비(31)와 박성현(26)도 재정비를 마치고 우승 사냥에 나선다.

올 시즌 LPGA 투어는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LPGA, 토토 저팬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을 끝으로 막을 내리기 때문에 막판 상금 부문 톱랭커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