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항만 친환경 전력망 구축 에너지 절감비용 취약층 돕는다
상태바
IPA, 항만 친환경 전력망 구축 에너지 절감비용 취약층 돕는다
인천시·해수청·남동발전과 협약 내년부터 年 2000만 원 지원 예정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9.10.3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가 인천시, 인천해양수산청, 남동발전, 지역난방공사와 함께 항만형 신재생에너지 전력망 구축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에너지 취약층을 지원키로 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30일 인천시,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한국남동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항만형 신재생에너지 전력망 구축으로 발생하는 전력에너지 절감 비용을 활용해 인천지역 사회적 약자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 사업은 인천지역 에너지 생태계에 특화된 항만형 에너지 신산업으로 해상태양광과 에너지저장장치 등 친환경 전력망을 구축해 선박에서 발생되는 대기환경오염물질을 억제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나눔 확산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민·관·공 협력사업이다.

특히 친환경 전력망 구축에 따른 전력에너지 절감 비용 일부를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금으로 조성해 내년부터 연간 2천만 원 규모로 10년간 지원한다.

협약에 따라 인천항 내항에 400㎾급 해상 부유식 태양광발전소를 구축하고, 소형 선박 9척은 인천항 정박기간에 경유 대신 태양광에너지로 필요 전력을 충당하게 된다. 인천시와 항만당국은 이번 사업이 미세먼지 발생을 줄여 대기 질 개선에 이바지하고, 해양에너지 신산업 모델을 육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PA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인천지역 제1호 친환경 협력사업"이라며 "해양 신재생에너지 분야 발전과 지역사회 취약계층 삶의 질을 향상하는 선순환 개발 패러다임이 이번 기회를 통해 구축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