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간 SK맨 채병용 은퇴… 내년 코치연수
상태바
19년간 SK맨 채병용 은퇴… 내년 코치연수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10.31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투수 채병용<사진>이 19년간의 현역 생활을 정리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30일 SK구단에 따르면 채병용이 구단과의 면담을 통해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구단은 해외 코치연수를 제안해 내년부터 지도자 수업을 받는다.

채병용은 2001년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 34순위로 SK에 입단해 2019년까지 SK 소속으로만 활약한 ‘원클럽 맨’이다. 2002년 51경기에 출장해 팀 내 주축으로 자리매김했고, 선발과 중간계투를 오가며 2000년대 후반 ‘SK왕조’의 핵심 멤버로 활약했다. 2008년 한국시리즈 5차전 9회말 무사 만루 위기에서 무실점 투구로 팀의 2년 연속 ‘KS 제패’를 이끌었다.

두 번의 우측 팔꿈치 인대 수술로 위기를 겪었지만 묵직한 구위, 우수한 제구력으로 재기에 성공하며 KBO리그 15시즌 451경기 등판, 통산 84승73패, 29홀드, 22세이브, 평균자책점 4.21의 기록을 남겼다.

SK는 채병용이 해외 코치연수를 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2020년 KBO리그 일정 및 연수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은퇴식을 준비할 예정이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