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델타플렉스 3블록 미분양 털까
상태바
수원델타플렉스 3블록 미분양 털까
4필지 1개로 통합… 부지 넓어져 대규모 공장 등 입주 가능해져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1.01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수원델타플렉스(수원일반산업단지) 3블록 미분양 복합용지 4필지를 1필지로 합병했다고 31일 밝혔다.

2천200∼2천700㎡ 규모의 미분양된 개별 복합용지가 9천985㎡ 면적의 1개 필지로 합쳐지면서 큰 규모의 단일 공장뿐 아니라 지식산업센터 부지로 활용될 수 있다.

산업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인들이 부지 면적이 작다는 의견을 제시하자 수원시가 30일 산업단지 심의위원회를 열어 복합용지 토지 합병안을 가결했다. 시는 합병된 필지를 비롯해 산업단지 미분양 용지에 대한 자세한 분양내용을 다음 달 말 공고하고, 서류심사·현장실사를 거쳐 입주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심의위원장인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은 "일정 규모 이상의 건실한 업체·지식산업센터 유치를 위해 일부 토지를 합병해 분양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 모였다"며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많은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건실한 업체가 입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6년 6월 준공된 수원델타플렉스 3블록은 84만7천㎡ 규모의 부지에 금속가공·제조업 등 10개 업종의 339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