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발터치로 8강행
상태바
황희찬 발터치로 8강행
오스트리아 컵대회서 시즌 12호 도움
  • 연합
  • 승인 2019.11.01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찬(23·잘츠부르크·사진)이 ‘골 같은 도움’으로 팀의 컵대회 8강 진출을 이끌었다. 잘츠부르크는 3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에브라이히스도르프의 BSFZ-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오스트리아축구협회(OFB)컵 ASK 에브라이히스도르프(3부리그)와의 16강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잘츠부르크는 일부 주축 선수를 벤치에 앉혀 둔 채 킥오프했다. 그런데도 전반 7분 만에 오쿠가와 마사야의 선제골, 13분 세쿠 코이타과 28분 파트손 다카의 연속골, 후반 30분 코이타의 추가골이 터졌다. 후반 24분 엘링 홀란드를 투입했던 잘츠부르크는 34분 황희찬도 그라운드를 밟게 했다.

팀의 마지막 골은 황희찬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황희찬이 후반 41분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골키퍼를 지나 왼쪽 골대 방향으로 굴러가던 공을 홀란드가 달려들어 가볍게 차 넣었다.

지난 28일 라피드 빈과 정규리그 12라운드(잘츠부르크 3-2 승)에서도 홀란드의 골을 도왔던 황희찬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시즌 공격포인트는 7골 12도움(정규리그 5골 7도움, 챔피언스리그 2골 3도움, 컵대회 2도움)으로 늘어났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