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멤버 발표한 벤투 감독 "손흥민 충격 극복하게 도울 것"
상태바
A매치 멤버 발표한 벤투 감독 "손흥민 충격 극복하게 도울 것"
  • 연합
  • 승인 2019.11.05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 원정,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 벤투호 정예 멤버가 나선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4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달 두 차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 출전할 23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발표했다.

대표팀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을 치른다. 이후 아랍에미리트(UAE)로 이동해 19일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친선전을 벌인다.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황태자’ 황의조(보르도)는 변함없이 벤투 감독의 신임을 받았다. 월드컵 예선 첫 출전(스리랑카전)에 풀타임을 소화하며 A매치 첫 공격포인트(1도움)까지 기록한 이강인(발렌시아)도 다시 불러들였다. 대표팀은 10일 오후 늦게 소집돼 11일 0시 15분 인천공항에서 아부다비로 떠난다.

한편, 벤투 감독은 이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에버턴전에서 안드레 고메스에게 깊은 태클을 해 퇴장당한 손흥민에 대해 "무엇보다 고메스의 쾌유를 바란다. 내가 아는 손흥민은 악의적으로 태클할 선수는 아니다. 우리도 최대한 손흥민을 도울 것"이라며 위로했다. 고메스는 발목을 심하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