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밭직불금 113억 원 지급 강화농가 소득안정 ‘총력’
상태바
쌀·밭직불금 113억 원 지급 강화농가 소득안정 ‘총력’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9.11.05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4일부터 8일까지 읍·면사무소를 통해 쌀·밭·조건불리직불금 113억 원을 지급한다.

쌀고정직불금은 쌀값 하락으로부터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하고, 논의 공익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지급하는 것으로 올해 7천288 농가에 103억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밭작물 재배 552 농가에는 밭 직불금 1억 원을, 농업생산성이 낮고 정주여건이 불리한 지역 농업인의 소득 보전을 위한 조건불리 직불금은 5천77 농가에 9억 원을 각각 지급한다.

지급단가는 쌀고정직불금이 1㏊당 평균 100만 원, 논이모작직불금이 1㏊당 50만 원으로 전년도와 동일하다. 밭고정직불금은 1㏊당 평균 55만 원, 조건불리직불금은 농지 65만 원, 초지 40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5만 원이 상승했다.

군 관계자는 "강화군 직불금은 인천시 전체 직불금의 87%를 차지할 정도로 규모가 크기 때문에 매년 농업인들이 지급 시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번 직불금이 올해 태풍 피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농가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