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신일 제34대 경기적십자사 회장 취임식
상태바
윤신일 제34대 경기적십자사 회장 취임식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는 지난 5일 오후 3시께 지사 강당에서 제34대 윤신일 회장 취임식 및 제32대, 제33대 김훈동 회장 이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염태영 수원시장, 남창현 농협 경기지역본부장 등 유관기관, 적십자 시도지사 회장단 및 적십자봉사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신임 윤 회장은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 이사, 경인지역 대학총장협의회 부회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강남대학교 제9대 총장 등 요직을 두루 역임했으며, 지난달 17일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제34대 경기적십자 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2년부터 3년간 대한적십자사 본사 중앙위원을 역임하고 2017년 경기도지사 부회장으로 선출돼 적십자와는 각별한 인연을 맺어왔으며 앞으로 3년간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윤 회장은 취임사에서 "적십자의 이념인 인간의 건강과 생명보호, 긴급재난구호 활동의 차질없는 수행을 위한 모금역량에 집중하고 투명한 경영철학과 적십자가족의 소통, 협력 분위기 조성을 통한 조직역량 강화로 전국을 선도하는 경기적십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훈동 이임 회장은 이날 적십자 인도주의 활동에 기여한 공로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부터 대한적십자사 포장인 광무장 금장을 수여받았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