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청원 도입 2년여 만에 ‘68만9273건’ 접수
상태바
국민청원 도입 2년여 만에 ‘68만9273건’ 접수
靑 ‘청원 통계 모음 책자’ 공개 정치개혁 분야 가장 많이 제안
20만 명 이상 동의한 글 ‘124건’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11.0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정부 임기 반환점(9일)을 앞두고 2017년 8월 19일부터 2019년 10월 20일까지 2년 2개월 동안의 국민청원 관련 통계를 모은 ‘데이터로 보는 국민청원’ 책자를 6일 공개했다.

문재인 정부가 도입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금까지 68만 건이 넘는 청원글이 올라온 것으로 집계됐다.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가 발간한 책자에 따르면 이 기간 올라온 국민청원 수는 모두 68만9천273건으로, 하루 평균 851건의 청원이 접수됐다.

청원에 대한 ‘동의’ 표시 건수는 9천162만7천244건에 이른다.

하루 평균 24만5천586명이 게시판을 찾았으며, 11만3천120명이 동의 의사표시를 했다.

전체 청원 가운데 정부가 의무적으로 답해야 하는 ‘20만 동의 이상’ 조건을 충족한 청원은 124건이었다.

가장 많은 청원이 몰린 분야는 정치개혁 분야였다.

청와대는 "청원 수 기준으로 볼 때에는 정치개혁 분야 관련 청원이 가장 많지만, 국민들이 동의한 숫자를 기준으로 보면 인권·성평등 분야 청원이 1위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이 정치개혁 분야에만 집중돼 ‘정쟁의 장’이 됐다는 주장은 타당성이 없다"고 덧붙였다.

연령별로는 18∼44세가 전체의 75.8%를 차지했다. 18∼24세가 29.3%, 25∼34세가 26.1%, 35∼44세가 20.4%로 나타났다.

한편,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공표한 ‘비무장지대(DMZ)의 국제평화지대화’ 제안을 담은 특별영상을 제작해 이날 공개했다.

청와대 유튜브 계정과 영문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게시된 ‘가야할 길, DMZ 국제평화지대’라는 제목의 영상은 5분 50여 초 분량으로 국문·영문·일문 등 3종류로 제작됐다.

청와대는 이번 특별영상에 대해 "국제사회의 지지 확보를 위한 홍보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