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 경기북부사무소 개소식 가져
상태바
㈔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 경기북부사무소 개소식 가져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11.08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는 7일 경기북부 회원사 지원 및 활성화를 위해 경기북부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연합회는 ‘한반도 신경제 중심지’가 될 도내 북부지역에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을 만들어 애로사항 청취 및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사무소를 개소했다. 개소식은 기념사 및 격려사, 축사, 케이크 커팅식, 현판식, 북부사무소 투어 등으로 진행됐다. 이업종 융합 교류는 업종이 서로 다른 기업들이 교류 그룹을 결성, 각 사가 가지고 있는 사업 경험과 기술 노하우 및 경영·기술 자원을 상호 교환함으로써 경영능력을 향상시키고 기술 융합에 의한 공동사업 개발 등을 주목적으로 하는 중소기업 간 교류활동이다. 도내에는 1994년 연합회가 창립, 현재 35개 교류회 1천39개 중소기업 CEO가 참여 중으로 도내 경제 발전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했다.

전경표 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장은 "이 중요한 시기에 북부사무소를 통해 경기도 대표 중소기업단체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차분하게 그리고 철저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