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수청, 연평도항 유지준설공사 착공
상태바
인천해수청, 연평도항 유지준설공사 착공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9.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인천항에서 연평도항을 운항하는 여객선의 항행안전 확보를 위해 연평도항 항로 긴급 유지준설공사를 7일 착공했다고 밝혔다.

이 공사는 연평도항 항로에 퇴적된 토사로 인해 수심이 낮아지면서 여객선 항행 지장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인천해수청은 2020년 4월까지 총공사비 34억 원을 투입해 연평도항 진입항로와 선회장에 쌓인 토사 약 17만5천㎥을 준설해 수심을 기존 평균 2m에서 4m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입·출항 선박의 안전 확보 및 수심확보의 시급성 등을 감안해 공사기간을 최대한 단축 시행할 예정이다.

홍종욱 청장은 "앞으로도 항행 안전을 위협하는 구역에 대해서는 조속히 준설해 선박의 통항안전을 확보하고 도서주민의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