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일까지 종합소득세 중간 예납… 기한 내 미납부 땐 3% 가산금
상태바
내달 2일까지 종합소득세 중간 예납… 기한 내 미납부 땐 3% 가산금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11.08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소득이 있는 개인사업자는 다음 달 2일까지 종합소득세를 중간 예납(미리 냄)해야 가산금을 물지 않는다.

중부지방국세청은 ‘종합소득세 중간 예납’ 고지서를 발송했다고 7일 밝혔다.

중간 예납 대상자는 이자·배당·사업·근로·연금·기타소득 등 종합소득이 있는 국내 거주자, 국내 사업장, 부동산에서 비롯된 소득이 있는 국내 비거주자다. 이들은 2018년 귀속 종합소득세액의 절반을 12월 2일까지 중간 예납 세액으로 납부해야 한다. 미리 낸 세액은 내년 종합소득세를 확정신고할 때 납부할 세액에서 공제되며, 기한 내 납부하지 않으면 3%의 가산금이 붙는다.

다만, 올해 새로 사업을 시작하거나 이자·배당·근로소득 등 원천 징수되는 소득만 있는 납세자, 중간 예납 세액이 30만 원 미만인 납세자 등은 중간 예납 대상에서 제외된다.

고지된 중간 예납 세액이 1천만 원을 넘는 납세자는 내년 2월 3일까지 세금을 나눠 낼 수도 있다.

종합소득세 예납자는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 납세고지서에 기재된 국세계좌, 가상계좌를 통해 세금을 낼 수 있다. 금융기관 방문 납부도 가능하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