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마이스 분야’ 세계 최고 입증
상태바
킨텍스 ‘마이스 분야’ 세계 최고 입증
UFI 마케팅 어워드 수상 영예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11.08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킨텍스(KINTEX)가 지난 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국제전시산업연맹(UFI) 총회에서 한·중·일 최초로 ‘UFI 마케팅 어워드’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는 지난 9월 아시아 최초로 ‘EIC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수상한 데 이은 성과로, 킨텍스가 명실공히 마이스 분야 글로벌 톱 수준으로 도약했다는 평가다.

7일 킨텍스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국제전시산업연맹은 86개국 800여 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는 전시산업 분야 최대 국제기구로, 매년 세계 최고의 전시기업을 뽑아 마케팅 어워드를 시상하고 있다.

킨텍스가 수상한 UFI 마케팅 어워드는 글로벌 전시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마케팅 대상으로, 그동안 유럽과 미주에 있는 글로벌 전시기업들이 석권해 왔다. 올해 킨텍스는 싱가포르 최대 전시그룹인 SINGEX 그룹, 영국 최대 전시장 운영사인 국립전시관(NEC)과 결선 프레젠테이션에서 최종 경합을 벌인 끝에 우승을 거머쥐었다.

앞서 킨텍스는 9월 아시아 최초로 국제컨벤션연맹(EIC, 본부 미국 워싱턴D.C)이 주관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마이스 분야 어워드인 ‘EIC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수상하며 혁신적인 전시장 운영 성과를 인정받았고, 이 상을 수상하는 밑거름이 됐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킨텍스는 UFI 총회, ICCA 아태서밋, 아시아MICE포럼 등 해외 유명 마이스 콘퍼런스에 공식 연사로 초청받는 등 세계 마이스산업계에서 높은 영향력을 일궈 내고 있다.

킨텍스 임창열 대표이사는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글로벌 마이스산업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마이스기업과 경쟁해 최고 권위의 국제적인 상을 연이어 수상한 것은 킨텍스가 아시아의 마이스산업을 선도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 앞으로 킨텍스는 30만㎡의 인도 최대 규모 컨벤션센터와 킨텍스 제3전시장 준공 시 18만㎡, 수원전시장 1만㎡ 등 총 49만㎡에 달하는 전시장을 운영해 규모 면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하노버전시장에 버금가고, 질적인 면에서도 세계 정상 수준의 전시장 전문 운영사로 도약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